작가의 글

선택되어진 자연의 일부 즉, 바다에 작가는 인간성의 옷을 입히고 그것을 다채로운 양상으로 성장시키는 주체가 되며 그 위에 자신의 존재도 덧입힌다.

나의 의식 속에서 형성되어진 바다라는 자연물이 화면으로 옮겨져 왔을 때, 그 바다는 나 자신을 표방하고 있는 하나의 ‘창조물’로서 존재한다.

작가는 화면 속에서 물감덩어리와 그것들이 환영 또는 실체로 탈바꿈되어가는 성장과정을 생산하고 관찰하는 주체이다.  존재물의 성장 또는 진화과정은 한 화면에 밀집되어 역사성을 인지시킨다. 

결국 대상이 면 위에서 역사성을 부여받고 생명력을 지니기까지 성장과정의 유일한 목격자는 단연 작가 자신이다. 작가의 풍경은 재료를 통해 형태를 거치고, 작가의 시간 속에서 현존의 고양을 통한 새로운 탄생물로서 위치한다.